뉴스

[수도권] 송도컨벤시아 확장 준공…2020 ADB 총회 개최지 선정

[수도권] 송도컨벤시아 확장 준공…2020 ADB 총회 개최지 선정

이정은 기자 jelee@sbs.co.kr

작성 2018.07.23 1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수도권 뉴스입니다. 인천 송도 컨벤시아가 두 배로 확장돼 오는 2020년 아시아개발은행 총회 개최지로 선정됐다는 소식입니다.

인천지국 이정은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시가 국제공항이 가깝고 동북아의 중심이라는 이점을 이용해 국제회의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송도 컨벤시아의 규모가 두 배로 커졌고 이곳에서 다음 ADB 즉 아시아개발은행 연차총회가 열리게 됐습니다. 함께 보시죠.

송도국제도시 내 첨단 전시와 회의시설인 송도컨벤시아, 그 시설이 두 배로 확장돼 2단계 준공식이 열렸습니다.

기존의 5만 ㎡ 면적의 전시관 옆에 같은 외관의 컨벤션 센터가 추가로 지어진 겁니다.

900 부스 이상을 설치할 수 있는 대형 전시장을 갖췄고 2천 명 이상을 수용하는 대규모 국제회의장도 마련됐습니다.

[박남춘/인천시장 : 인천이 물류·경제의 중심지가 되는 마이스산업에 대비해서 우리가 컨벤시아 2단계 준공식을 갖게 된 것은 준비를 잘해가고 있는 것이다.]

특히 이 장소가 오는 2020년 아시아개발은행 연차총회 개최장소로 선정됐다는 소식도 아울러 발표됐습니다.

인천시는 공항접근성과 대형국제회의 개최역량 등의 평가항목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아 서울, 부산, 제주 등을 제치고 개최지로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시는 ADB 총회 유치를 계기로 송도컨벤시아 일대를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활성화하고 마이스산업을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천시 중구와 동구를 잇는 도로의 개통을 앞두고 시민단체들이 이 도로사업의 전면폐기를 인천시에 촉구했습니다.

주민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도로는 애초에 설계가 잘못돼 본래 기능을 발휘하기 힘들 뿐 아니라 소음과 매연 등을 초래하게 된다며 전면 폐기를 요구했습니다.

[민운기/주민대책위 운영위원 : (당시) 박남춘 후보께서 직접 현장을 파악하고 문제점을 충분히 인식하셨고 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시정을 펼치겠다.]

이 도로는 사업비 1천500억 원을 들여 대부분 완공됐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7년째 개통이 미뤄지고 있으며 인천시는 개통방침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