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궁금한 이야기 Y, 의문의 부부실종…그 이후의 이야기 전격 공개

SBS뉴스

작성 2018.07.20 09: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궁금한 이야기 Y, 의문의 부부실종…그 이후의 이야기 전격 공개
SBS ‘궁금한이야기 Y’가 지난 6월 방송한 ‘부부 실종 사건’ 이후 돌아온 아내를 통해 남편의 진실에 대해 알아본다.

지난 6월, 제작진은 60대의 한 제보자로부터 딸 내외가 한 살배기 아들만 남겨두고 실종됐다는 제보를 받고 사라진 부부의 행방을 수소문하는 내용을 방송했다.

부부는 렌터카를 타고 주로 새벽 시간대, 여러 지역 숙박업소들을 전전하고 있었다. 남편이 지인과 같이 사용한다는 연락처가 성매매 알선을 의심케 하는 SNS 계정으로 연결되는 등 여러 가지 수상한 정황들이 취재결과 드러났다.

방송을 통해 부부 사연이 알려지고 얼마 뒤, 애타게 찾아 헤맸던 딸이 돌아왔다. 하지만 그녀 곁에 남편은 없었다. 그 사이 부부에게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혼란스럽다는 말로 제작진에게 입을 연 부인 A씨. 어느 날 남편과 자신이 쫓기는 신세가 되었는데, 남편이 이곳에 남을 것인지 아니면 자신을 따라갈 것인지 결정을 요구했다고 했다.

사랑하는 남편이 도피 과정에서 행여 잘못될까, 어린 아들을 두고 따라나설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그렇게 시작된 두 달간의 도피 생활이었을 뿐 자신은 성매매에 관여한 적은 없다며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하지만 도피 과정 중 남편은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을 보이곤 했다고 한다.

매일 저녁 남편은 오피스텔에 A씨를 홀로 두었다고 했다. 자신의 이름으로 빌린 렌터카를 타고 후배와 함께 이곳저곳을 떠돌아다녔다는 남편. 부부가 집을 나와 3개월간 생활했던 오피스텔을 떠나던 날도 누군가로부터 빨리 도망치라는 연락을 받고 황급히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마치 첩보 영화 같았다는 그날의 도피극. 극심한 불안감을 보이던 남편은 A씨에게 더는 데리고 있을 수 없겠다며 먼저 집으로 돌아가라는 장문의 편지를 남겼다고 한다. 자신이 죽어서라도 모든 걸 책임지겠다며 미안하다고 했다는 남편. 그에겐 무슨 일이 생겼던 걸까?

집에 돌아온 A씨는 경찰의 조사를 받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남편이 주변 가족에게 수억 원의 돈을 빌려 갔다는 것과 그녀 신용카드로 거액을 대출받은 사실을 알게 되었다. 또한 남편의 이름이 본명이 아니란 사실까지 그간 이런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제작진은 A씨와 함께 남편의 행적을 쫓아봤다. 지난 취재 때는 일절 연락을 받지 않던 문제의 SNS 계정에 제작진은 다시 한번 연락을 시도해 보았고 얼마 뒤 해당 SNS로부터 ‘만남 할래요?’라는 답장과 함께 곧 돈을 요구하는 메시지가 도착했다. 혹시 남편이 불법 성매매와 지금도 연결되어 있는 것일까?

계속해서 남편의 과거 행적을 쫓는 도중 아내 A씨와 제작진은 남편을 오래전부터 알고 있다는 한 여성을 만나게 되었다. 그녀에게서 남편에 대한 놀라운 이야기를 전해들을 수 있었는데, 아직 감춰진 남편의 진실이 더 남아있는 걸까?

이에 ‘궁금한이야기 Y’에서는 '사라진 부부 그 후- 아직 돌아오지 않은 남편'의 진짜 실체를 파헤쳐 본다. 오늘(20일) 밤 8시 55분 방송.
 
(SBS funE 김재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