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폭염 속 어린이집 차에 7시간 방치…4살 여아 끝내 사망

폭염 속 어린이집 차에 7시간 방치…4살 여아 끝내 사망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18.07.18 07:21 수정 2018.07.18 0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벌써 일주일째 한낮에는 밖에 그냥 서 있는 것조차 힘든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조금 더 신경을 써야겠죠. 어제(17일) 경기도 동두천에서 어린이집 통원 차량에 7시간 넘게 방치됐던 4살 아이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김민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어제 오후 4시 50분쯤 경기도 동두천시의 한 어린이집 차량에서 4살 김 모 양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김 양은 오전 9시 40분쯤 다른 원생 8명과 함께 통원 차량을 타고 어린이집에 도착했지만 미처 차에서 내리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어린이집 교사는 오후 4시가 넘어서야 김 양의 엄마에게 아이가 왜 등원하지 않았냐고 문자를 보냈고 "정상적으로 어린이집에 갔다"는 부모의 연락을 받은 뒤 뒤늦게 어린이집 차 안에서 숨진 김 양을 발견했습니다.

해당 어린이집 버스입니다. 피해 아동은 7시간 만에 버스 맨 뒷좌석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어제 동두천시의 낮 최고기온은 32.2도로 평년보다 4.6도나 높았습니다.

어린이집 관계자는 경찰 조사에서 김 양이 차 안에 남아 있는 줄 몰랐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어린이집 담임 교사와 통원 인솔 교사가 따로 있어 김 양이 없어진 사실을 뒤늦게 파악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양 외할머니 : 유치원 나가서 내릴 때 한 명씩 한 명씩 다 할 거 아니에요. 오늘 얼마나 더웠어. 그 생각만 하면 오금이 저려 오고 심장이 터질 것 같아요.]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당시 아이들을 인솔한 교사와 어린이집 차량 운전기사를 불러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