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시누이만 11명"…막내 남동생 결혼식 위해 5천만 원 모아준 누나들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7.17 10: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시누이만 11명"…막내 남동생 결혼식 위해 5천만 원 모아준 누나들
누나만 11명인 한 남자의 결혼사진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1일, 중국 매체 더 페이퍼 등 외신들은 산시성에 사는 22살 가오하오전 씨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이번달 초, 가오 씨는 자기 돈 한 푼 들이지 않고 호화로운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11명의 누나가 32만 위안, 우리나라 돈으로 약 5천 4백만 원을 모아줬기 때문입니다.

이 돈으로 결혼 비용을 모두 충당한 것은 물론 예물과 신혼집까지 마련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결혼식 당일 누나들은 나이 순서대로 숫자가 적혀있는 빨간색 단체 티셔츠를 맞춰 입고 등장해 화목한 대가족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막내 남동생 결혼식 위해 5천만 원 모아준 누나들막내 남동생 결혼식 위해 5천만 원 모아준 누나들이후 가오 씨의 결혼사진이 SNS를 통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특히 몇몇 누리꾼들은 "누나들이 막냇동생을 위해 돈을 모으도록 강요받았을지도 모른다", "중국에 한 자녀 정책이 유지되는 동안 가오 씨 부모님은 어떻게 12명의 자녀를 낳아 기를 수 있었냐"며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난데없이 유명세를 치르게 되자 누나 중 한 명인 가오위 씨가 지역 매체에 입장을 밝혔습니다.

위 씨는 "부모님이 옛날 사고방식을 갖고 계셔서 아들을 꼭 낳길 원하셨다"며 "한 자녀 정책을 위반해 엄청난 벌금을 내면서도 첫 아이를 낳은 지 17년 만에 막내 남동생을 품에 안으셨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남동생 결혼을 돕는 것은 우리 11명의 자발적인 의견이었다"며 "가난 때문에 자매 중 나만 유일하게 고등학교를 졸업했지만 우리 12남매는 모두 동등하게 대우받았다"고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thepaper.cn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