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내가 제일 정확해' 넥센 김하성, 올스타 퍼펙트히터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07.14 17:37 수정 2018.07.14 19: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가 제일 정확해 넥센 김하성, 올스타 퍼펙트히터
넥센 히어로즈 거포 유격수 김하성이 2018 KBO 올스타전 퍼펙트히터 챔피언에 올랐습니다.

김하성은 오늘(14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KBO 올스타전 퍼펙트히터에서 우승해 상금 300만 원을 받았습니다.

퍼펙트히터는 배팅 티에 놓인 공을 10차례 쳐서 그라운드에 있는 과녁을 직선타로 명중해 점수를 따는 게임입니다.

내야에 있는 5개의 과녁을 맞히면 각 1점, 외야에 있는 4개의 과녁을 때리면 각 2점을 얻습니다.

김하성은 내야 1루에 있는 과녁을 집중 공략, 3차례 명중하면서 3점을 챙겼습니다.

김하성은 "오늘 배팅 감이 좋았던 것 같았다. 재밌었다. (구)자욱 형, (박)민우 형만 이기자고 생각했는데 이겨서 기분 좋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또 "상금은 좋은 곳에 쓰겠다"고 말했습니다.

준우승은 롯데 자이언츠 포수 나종덕이 차지했습니다.

나종덕은 1점을 획득, 두산 투수 함덕주, kt 투수 김재윤, 한화 내야수 송광민과 동점을 이뤄 준우승 결정전을 치렀습니다.

3차례 배팅 볼을 치는 준우승 결정전에서 나종덕은 1차례 과녁을 맞혀 준우승 상금 100만 원을 가져갔습니다.

반면 함덕주, 김재윤, 송광민은 준우승 결정전에서 한 번도 과녁을 맞히지 못했습니다.

구자욱, 박민우, 정찬헌, 손아섭은 0점에 그쳤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