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귀포 해안서 몸길이 2.7m '꼬마향고래과' 고래 사체 발견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18.07.14 17: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귀포 해안서 몸길이 2.7m 꼬마향고래과 고래 사체 발견
제주 서귀포시 해안에서 꼬마향고래과로 추정되는 고래 사체가 발견돼 학계에서 고래 종류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제(13일) 오후 6시 46분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해수욕장 부근 해안에서 죽은 돌고래 사체 1구가 발견됐습니다.

이 사체는 몸길이 2.7m, 폭 1.6m 크기의 수컷입니다.

김병엽 제주대 돌고래연구팀은 이 죽은 고래를 꼬마향고래과의 하나로 보고 정확히 고래종류를 확인하려고 DNA 검사를 할 예정입니다.

꼬마향고래과는 머리 모양이 상어와 비슷하며 무리를 지어 살며, 땅 위로 올라와 죽는 고래류입니다.

한반도의 해안에서는 꼬마향고래과의 고래가 죽은 채로 발견됐습니다.

해경은 죽은 고래에서 불법 포획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절차에 따라 안덕면사무소에 인계해 폐기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