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파파존스 "흑인비하 창립자 얼굴 뺀다"…양키스 "관계 중단"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8.07.14 1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피자체인 파파존스의 창립자인 존 슈내터의 인종차별 발언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파파존스는 회사 광고물이나 마케팅 자료에서 슈내터의 얼굴을 빼기 시작했다고 AP통신이 스티브 리치 최고경영자(CEO)의 공개 서한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다만 회사측은 파파존스라는 이름은 바꿀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흔적 지우기'는 슈내터가 지난 5월 마케팅회사와 전화회의에서 흑인 비하 단어를 사용해 논란을 자초한 데 책임을 지고 회사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난 뒤 이틀 만의 조치입니다.

후폭풍은 회사 밖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미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은 파파존스와 함께 진행해 오던 '만루 홈런시 피자 할인 프로모션'을 무기한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메이저리그 최고 명문 뉴욕 양키스도 트위터를 통해 "파파존스 창립자가 한 부끄러운 발언에 대한 대응 조치로 이 회사와의 관계를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루이빌대학은 미식축구 경기장인 '파파존스 카디널 스타디움'에서 '파파존스'라는 단어를 빼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