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美 국무부 "北 비핵화시 정전협정 대체 목표로 평화체제 추진"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8.07.14 06:25 수정 2018.07.14 08: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국무부 "北 비핵화시 정전협정 대체 목표로 평화체제 추진"
북한 측이 조기 종전선언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국무부가 일단 '선 비핵화- 후 정전협정 대체 등 평화체제 구축'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북한이 비핵화했을 때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평화체제 구축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최소한 비핵화 초기 조치를 어느 정도 진행한 뒤 일정 시점에 가서 '종전선언→정전협정의 평화협정으로의 전환'으로 이어지는 프로세스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7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 고위급 회담 이후 발표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오는 27일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아 종전선언을 발표하는 문제를 제기했다"며 "미국 측은 정세 악화와 전쟁을 방지하기 위한 기본문제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문제에 대하여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고 이미 합의된 종전선언 문제까지 이러저러한 조건과 구실을 대면서 멀리 뒤로 미루어 놓으려는 입장을 취했다"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채택된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된 대로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 안으로 종전을 선언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후 후속협상 과정에서 북미 간 이러한 입장차가 어떤 식으로 조율될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