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유엔 안보리, 내전 남수단에 '무기금수' 결의 채택

SBS뉴스

작성 2018.07.14 0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13일(현지시간) 내전 중인 남수단에 대한 무기금수 조치를 담은 결의를 채택했다.

미국이 초안을 작성한 결의안은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9개국이 찬성해 채택됐다.

다만 상임이사국으로서 거부권을 가진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해 에티오피아, 볼리비아, 적도 기니, 카자흐스탄 등 6개국은 기권했다.

안보리는 이날 결의에서 2명의 군 관리를 제재 명단에 올렸다.

남수단은 2011년 수단으로부터 독립한 뒤 정치세력간 불화로 5년째 내전 중이다.

살바 키르 대통령 지지자들과 야권 지도자인 리크 마차르 전 부통령의 추종자들 사이에 2013년 말 교전이 벌어지면서 시작된 내전에서 현재까지 수만 명이 숨지고 약 300만 명의 피난민이 발생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안보리 회의에서 남수단 무장단체들이 부인과 딸 등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아버지를 살해하고, 식량 지원 차량을 봉쇄하고, 여성과 소녀들을 공격했다면서 무기 금수조치 필요성을 역설했다.

헤일리 대사는 또 "남수단 무장단체들은 산 사람을 화형에, 또 나무에서 교수형에 처하기도 한다"면서 "이는 야만적"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키르 남수단 대통령과 마차르 전 부통령은 지난 6월 말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휴전에 관한 문서에 서명, 시행에 들어갔다.

에티오피아는 이날 안보리 회의에서 "평화 프로세스를 살리기 위한 시도를 감안할 때 결의안 채택 시점이 적절치 않다"면서 기권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