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민주, 253개 지역위 개편 마무리…김현권 경선 배제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07.13 20: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이 전국 253개 지역위원회 개편 작업을 마쳤습니다.

민주당은 오늘(13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어 253개 지역위 가운데 223곳에 대한 단수추천을 최종 의결했습니다.

최고위는 8곳의 지역위원장을 새로 인준하고, 2곳의 경선지역과 위원장이 공석인 8곳의 사고지역을 각각 추가로 지정했습니다.

이로써 지역위원장 경선지역은 대구 동구을을 포함해 모두 7곳으로 확정됐습니다.

이 가운데 경기 화성갑과 경기 용인병에서는 현역 비례대표 의원인 송옥주 의원과 정춘숙 의원이 각각 경선에 나섭니다.

최고위는 이번 경선에 한해 ARS 투표를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청와대 참모진 등에 대한 배려차원의 직무대행 체제 지역은 모두 9곳으로 확정했습니다.

최고위는 또, 서울 서초갑 등 8곳의 사고지역를 추가로 지정해 사고지역위는 모두 14곳이 됐습니다.

지역위원장이 새로 인준된 8곳은 부산 북구강서구, 부산 금정구, 대구 중구남구, 울산 남구을, 경북 경주시, 경북 영주·문경·예천, 경북 구미시을, 경남 진주갑 등 영남권 지역입니다.

경북 구미시을은 비례대표 김현권 의원이 경선 참여를 신청했지만, 장기태 현 위원장이 단수 추천됐습니다.

앞서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경북 구미시을에서 경선을 하기로 했지만 어제 최고위에서 방침이 뒤집혔고, 김 의원은 "전후 사정이 이해되지 않는다"며 반발했습니다.

다른 비례대표인 이재정 의원은 경기 안양시 동안구을에, 박경미 의원은 서울 서초을에 단수 추천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희상 의원이 국회의장에 선출되면서 공석이 될 문 의원의 지역구 의정부갑은 직무대행 체제로 유지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