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직원들과 당구치는 도지사'…광역단체장들 탈권위 행보 '눈길'

심유경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7.13 14:43 수정 2018.07.13 14: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직원들과 당구치는 도지사…광역단체장들 탈권위 행보 눈길
6·13 지방선거를 통해 선출된 민선 7기 광역단체장들이 권위를 벗어난 실용주의 행보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광역단체장들 가운데 일부는 백팩을 메고 운동화를 신고 출근을 하는 등 이전에 보기 어려운 모습으로 언론의 조명을 받고 있습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9일 직원들과 허물없는 소통을 위해 점심시간에 짬을 내 도청에 마련돼 있는 당구장에서 직원들과 당구 게임을 했습니다. 
당구치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연합뉴스)당구를 치면서 애로사항과 개선 방안을 직원들과 편하게 얘기하며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는 평가입니다.

이 지사는 "자유롭게 소통하면 조직이 유연해지고 업무 효율도 오른다. 내가 먼저 벽을 허물어서 이런 도청을 만들겠다"라며 자신의 소망을 밝혔습니다. 

대화를 원하는 모든 사람이 누구나 들어와 자신을 찾아달라는 취지에서 늘 닫혀 있던 도지사 집무실의 문을 항상 열어 두도록 했습니다.

지난 2일 열린 취임식에서 이 지사는 "열심히 뛰어달라"라며 직원들이 선물한 운동화를 신고 도정 현장 곳곳을 누비기도 했습니다. 
백팩메고 출근하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사진=연합뉴스)김경수 경남도지사도 도청 첫 출근 당시 서류 가방이 아닌 큼지막한 백팩을 메고 출근하는 사진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도청 청원경찰에게 그동안 지사가 현관을 출입할 때마다 하던 거수경례를 앞으로 하지 않도록 조치해 목례로 대체되기도 했습니다. 

경남도의 가장 큰 변화는 공무원 업무시간이 법대로 8시간 근무 원칙을 지키고 간부회의 등이 대폭 감소했다는 점입니다. 

지사 스스로도 오전 9시 정시 출근을 지키고 간부회의 시간도 기존 오전아침 8시 30분에서 오전 10시로 바꿔 직원들의 부담을 낮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