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소상공인연합회 "최저임금위 불참…동결외 수용 불가"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18.07.13 1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영세 자영업자들이 인건비 부담을 우려하며 내일(14일) 예정된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소상공인들은 내년도 최저임금이 동결이 아닌 인상 쪽으로 결론이 나면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오늘 "최저임금 인상률과 상관없이 인상안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인상안을 수용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고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사용자와 근로자 간 자율합의 동참 사업장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최저임금 결정을 수용하지 않아 스스로 범법자가 되더라도 일부 영세 자영업자는 생존이 어려운 만큼 노사 자율합의 동참 사업장에 노무, 법무 등을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편의점 가맹점주들은 대정부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전국 편의점가맹점주들은 어제 기자회견을 열어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되면 공동휴업 등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최저임금위는 오늘 전원회의부터 노·사 양측의 내년도 최저임금 수정안을 받아 격차를 좁혀나갈 예정입니다.

노동계는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만 790원을, 경영계는 올해와 동결된 금액인 7천530원을 제시한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