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경제현안간담회 마친 김동연 "일부 고용부진에 최저임금 인상 영향"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07.12 14: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일부 업종과 연령층의 고용부진에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이 있다"라고 밝혀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동연 부총리는 오늘(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현안간담회를 주재한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고용부진에 최저임금의 영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도소매·음식·숙박업 등 일부 업종과 55∼64살 등 일부 연령층의 고용부진에 최저임금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습니다.

경제수장인 김 부총리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부작용이 있다고 구체적으로 적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다만 "전 업종과 연령층에 영향이 있는지는 조금 더 분석해봐야 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부총리는 또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 원을 목표로 하기보다는 향후 최저임금을 신축적으로 인상할 필요가 있다며, 속도 조절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김원배, 영상편집: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