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드루킹 일당 대포폰 추정 유심 정보 53개 확보

안상우 기자 ideavator@sbs.co.kr

작성 2018.07.11 16: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특검, 드루킹 일당 대포폰 추정 유심 정보 53개 확보
'드루킹' 김 모 씨가 주도한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일당의 차명폰 개설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유심(USIM) 53개의 정보를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박상융 특별검사보는 오늘(11일) 브리핑에서 "어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휴대전화 21개와 함께 입수한 유심 관련 자료 53개의 가입자 인적 사항 조회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특검보는 "유심 관련 자료에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으로 추정되는 닉네임과 유심칩 번호가 개개별로 쓰여 있다"며 "이를 통해 개설한 대포폰이 '킹크랩'(댓글조작 시스템) 작동에 사용됐을 것이라는 혐의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특검보가 언급한 유심 관련 자료란 신용카드 크기의 플라스틱 심 카드에서 손톱만 한 크기의 유심칩 부분을 떼어낸 것입니다.

특검팀은 이런 카드 53개가 고무줄에 묶여 쓰레기봉투 속 종이 상자에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심칩 자체는 없었습니다.

어제 경공모의 '아지트'인 느릅나무 출판사에 현장조사를 갔던 특검팀은 카페가 있던 1층 공간에 버려진 쓰레기더미에서 경공모 회원들 것으로 추정되는 이 같은 물품들을 찾아내 분석 중입니다.

특검은 또 경찰이 출판사를 지난 3월과 4월 두 차례 압수수색한 점을 고려해 건물주 A씨를 상대로 휴대전화·유심 등이 어떻게 이곳에서 다시 발견된 경위 등을 조사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A씨는 자신이 출판사 측에 '사무실을 원상 복구하고 나가라'고 요구했으며, 출판사 측이 지난달 15일∼17일 사이 짐을 빼고 남은 쓰레기를 1층에 모아둔 뒤 퇴거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또 "출판사 측 김 모 씨로부터 '1층 쓰레기를 치워달라'는 전화를 받았다"는 진술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은 A씨에게 전화한 사람이 느릅나무 회계담당자이자 경공모 '금고지기' 역할을 한 '파로스' 김 모 씨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한편, 특검팀은 특검이 해당 휴대전화와 유심 관련 자료를 건물주로부터 임의 제출 받은 것이 위법한 증거 수집이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쓰레기봉투에 담겨 소유권을 포기한 것이기 때문에 임의 제출 형식으로 받았다. 법적으로 아무 문제 없다는 것이 수사팀 판단"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허익범 특별검사팀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