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워마드 회원 '성체 훼손' 논란에 국민청원 봇물…"사이트 폐쇄하라"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7.11 10: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워마드 회원 성체 훼손 논란에 국민청원 봇물…"사이트 폐쇄하라"
남성 혐오 커뮤니티 '워마드' 회원이 가톨릭교회의 성체를 훼손했다는 내용의 인증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10일 워마드 게시판에는 한 회원이 작성한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 작성자는 "부모님이 천주교인이라 강제로 끌려가 성당에 가서 성체를 받아왔다"라며 성체에 모욕적인 문구를 쓰고 불로 태운 뒤 검게 그을린 성체 사진을 올렸습니다. 특히 성체에 성기 모양과 예수 그리스도로 추측되는 형체를 그리기까지 해 충격을 안겼습니다.

글 작성자는 "여성을 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라며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를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느냐"라고 적었습니다.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글 작성자는 또 "천주교는 지금도 여자는 사제도 못 하게 하고 낙태죄 폐지는 절대 안 된다고 여성 인권 정책마다 반발하는데, 천주교를 존중해줘야 할 이유가 어디 있나"라고 반문했습니다.

그는 이어 "밀가루로 만든 건데 예수XX의 몸이라고 숭배한다"라며 "역시 열등한 수컷 놈들은 사탄숭배라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성체는 가톨릭에서 예수의 몸이라 여기며 신성시하는 것으로 이를 훼손한 행동에 가톨릭계를 모독했다는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워마드 회원 '성체 훼손' 논란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사이트 폐쇄를 요청하는 청원 글이 여러 건 올라왔습니다.

그 중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교황청과 주교회의가 함께 경찰 수사 촉구'라는 제목의 글을 쓴 청원인은 "이 사건은 일반 국내 사건이 아닌 국제이슈가 될 문제다. 전 세계 천주교인들을 모독한 것"이라며 "교황청이 이 사건을 어떻게 볼 지 모르겠지만 성체 훼손은 천주교에서 해서는 안 되는 중대한 범죄에 속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성체를 어떻게 언제 훔쳤는지 과정과 이유를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며 경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일부 가톨릭 신자들은 천주교 서울대교구,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등에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