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밀양서, 9살 여아 납치 20대 영장…"우발적 범행, 잘못했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8.07.11 08:28 수정 2018.07.11 08: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밀양서, 9살 여아 납치 20대 영장…"우발적 범행, 잘못했다"
9살 여자아이를 납치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모두 시인했습니다.

경남 밀양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상 약취·유인 등 혐의로 어제인 10일 긴급체포한 이 모(27)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 9일 오후 4시 5분쯤 스쿨버스를 타고 와 밀양시내 한 마을회관 앞에 내린 A(9·초등학교 3학년) 양을 본인 소유 1t 포터 트럭에 태워 납치한 혐의를 받습니다.

이 씨는 이 과정에서 A 양을 때리는 등 폭행을 행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씨는 이후 A 양을 묶어 차에 태우고 다니다가 어제 오전 9시 45분쯤 A 양을 다시 밀양에 내려주고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그사이 A 양과 함께 경기 여주까지 간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이 씨는 A 양을 밀양에 내려준 뒤 창녕으로 달아나 관내 PC방에서 게임을 하다 검문검색에 나선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평소 일정한 거처 없이 차를 타고 전국을 돌아다닌 이 씨는 혐의를 모두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씨는 "당일 공교롭게 밀양에 왔다가 아이를 보고 우발적으로 범행했다"며 "아이에게는 다시 데려다준다고 약속했다. 잘못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A 양이 납치된 당일 오전 밀양시내 마을에서 이 씨 트럭이 목격된 점 등으로 미루어 계획적 범행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수사할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씨에 대해 오늘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