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기무사 계엄령 문건 문제, 국회청문회서도 다뤄야"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7.10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른미래 "기무사 계엄령 문건 문제, 국회청문회서도 다뤄야"
문재인 대통령이 촛불집회 당시 군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과 세월호 관련 TF에 대해 국방부에 수사지시를 내린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이 국회 관련 상임위원회에서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김철근 대변인은 오늘(10일) 논평을 내고 "국민을 지켜야 할 군 기무사가 국민을 향해 총구를 들이댈 계획을 세운 것도, 안보이슈도 아니었던 세월호 참사에 여론 조작 개입을 한 의혹도 어느 하나 용납할 수 없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송영무 장관에게 수사명령을 내렸지만, 군에게만 이 사안을 맡겨놓기에는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수 없다"면서 "국회 차원에서 관련 상임위를 통한 청문회 개최로 기무사 사건의 진상규명을 여야 각 당에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87년 민주화 이후 30년이 넘어가도록 군이 아직도 과거의 잘못된 행태를 계속하고 있으며, 군의 대대적인 개혁이 시급함을 말해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김관영 원내대표는 그제 기자간담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요구 촛불집회 때 기무사가 위수령 발령과 계엄 선포를 검토했다는 문건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국회가 구성되면 국방위, 운영위에서 진상규명을 하기 위한 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며 "불법이 있었다면 가담자 처벌까지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