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성폭력, 여성이 행동거지 조심해야"…또 구설 오른 송영무 장관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8.07.10 03: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런데 이전에도 여러 차례 구설이 있었던 현 송영무 국방장관이 군내 성폭력과 관련해 황당한 발언을 해서 또다시 구설에 올랐습니다. 여성들도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말인데, 당한 여성들에게도 책임이 있다는 뜻으로 들립니다. 문제는 이런 성 인식 발언이 처음이 아니라는 겁니다.

김태훈 국방 전문 기자입니다.

<기자>

부하 여군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해군 제독이 긴급 체포되고, 곧바로 육군 사단장의 부하 여군 성추행 사건까지 불거지자, 송영무 장관이 군내 성 고충 상담관들을 불러 모았습니다.

여성 상담관들 의견을 듣고 성폭력 예방 방안을 찾아보자는 취지인데, 송 장관의 발언이 전혀 예상 밖입니다.

[송영무/국방장관 :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 이런 것들에 대해서 조심해야 돼.]

성폭력 사건 사전 예방의 중요성은 이렇게 표현합니다.

[송영무/국방장관 : 애가 좀 그런 면이 있다면 불러서 조용히 사전 예방교육을 좀 해서 사고가 나기 전에 예방을 하는 것이 중요하지.]

여군 스스로 조심해야 하고, 여성 상담관들이 여군 상대로 사전 예방교육 잘하라는 황당한 지침입니다.

송 장관의 이런 인식이 드러난 게 처음도 아닙니다.

지난해 11월 공동경비구역 귀순 사건 현장을 둘러본 뒤 한미 장병들 앞에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송영무/국방장관 : 식사 자리에서 길게 얘기하면 재미가 없는 건데,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

부하들의 잘못된 성 인식을 바로잡겠다고 으름장 놓기 전에, 송 장관 본인의 성 인식부터 되돌아봐야 할 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