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파도 조심" 동해안 해수욕장 열자마자 3명 사망·실종

SBS뉴스

작성 2018.07.09 1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개장한 첫 주말, 동해안 해수욕장에서는 물놀이 사고로 1명 숨지고 2명이 실종됐습니다. 동해안에는 주말 내내 3m가 넘는 높은 파도가 치고 있어서 피해가 더 컸습니다.

G1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바다 한가운데 3명이 위태롭게 물살을 버티고 있습니다. 구조 요원이 헤엄쳐 따라잡지만 성난 듯 거친 파도가 집어삼킵니다.

그제(7일) 낮 1시쯤 삼척 맹방 앞바다에서 가족이 탄 카약이 파도에 뒤집히며 떠내려간 겁니다. 다행히 모두 구조됐지만 이처럼 늘 행운이 따르는 건 아닙니다.

고성 송지호에서는 54살 왕 모 씨가 바다에 빠졌다가 구조됐지만 숨졌습니다.

속초에서는 친구를 구하려고 바다에 뛰어든 20살 박 모 씨가, 추암 해변에서는 50살 양 모 씨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습니다.

동해안에는 금요일부터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3m 안팎의 높은 파도가 치고 있었습니다.

여름 휴가철 동해안에는 하루 평균 1천2백 명이 안전 관리에 투입되고 있지만 모든 해변과 관광객을 지키기엔 역부족입니다.

최근 2년 동안 동해안에서만 여름철 물놀이 사고로 20명이 숨졌는데 부주의나 수영 미숙처럼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은 게 사고 원인의 대부분입니다.

[장영하/속초해양경찰서 : 파도가 높을 때는 수영은 물론이고 단순한 해변 산책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해경은 또 전문 기술과 장비 없이 맨몸으로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한다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자신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홍성백 G1, 영상편집 : 이재성, 화면제공 : 동해해양경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