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IS 추종' 시리아인 구속…국내 테러방지법 첫 사례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8.07.05 21:26 수정 2018.07.05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슬람의 과격 무장세력 IS를 추종하는 시리아인이 국내에서 IS를 선전하고 포섭 활동을 해 온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2년 전 테러방지법이 만들어진 뒤, 이 법에 따라 구속된 첫 사례입니다.

정다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평택의 한 폐차장에서 차량 해체 작업을 하는 외국인들이 눈에 띕니다.

이곳에서 일하던 시리아 국적의 33살 A 씨가 지난달 18일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A 씨는 테러단체인 이슬람 과격 무장세력 IS를 선전하고 주변의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IS의 홍보 영상을 보여주며 가입을 권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시리아인 동료 : 다른 사람들이랑 말할 때 A씨가 와서 IS 안 좋아(한다고 하면) 열 받아…]

피의자가 일한 폐차장입니다. 피의자 차량 안에서는 부탄가스와 폭죽 등 폭발성 물질이 다수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이 재료들로 사제 폭발물을 만들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07년 한국에 들어온 뒤 시리아 내전을 이유로 난민 신청을 했지만 인정받지 못했습니다.

대신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아 경기도의 여러 폐차장을 돌며 일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폐차장 업체 관계자 : 얘가 수출도 하고 물건을 그쪽으로 좀 보냈었나봐요. 돈 받고 판 거죠. 처음부터 IS인 걸 알고 판 건지, 아니면 모르고 팔다 보니…]

A 씨는 지난달 말 테러방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2년 전 만들어진 테러방지법이 처음 적용돼 구속된 사례입니다.

테러방지법은 테러단체 가입을 지원하거나 가입을 권유 또는 선동하면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김선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