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기내식이냐"…'노밀 제로'라더니 '냉동 간편식' 덜렁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18.07.05 21:12 수정 2018.07.05 2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시아나 항공은 오늘(5일)부터는 모든 항공편에 기내식이 실린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냉동식품이나 간식 수준이라는 불만이 여전한데 직원들조차 회사가 위기 모면에 급급하다며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계속해서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아나 기내식 대란 닷새째. 오늘 운항한 항공기 79편 가운데 63편에는 기내식으로 냉동식품과 과일, 음료 정도만 제공됐습니다.

기내식 납품업체 직원들은 여전히 상황이 어렵다고 말합니다.

[기내식 납품업체 직원 : 좀 지켜봐야 할 것 같아요, 이번 주는. 자리를 아직 못 잡아가지고…옛날에는 (기내식에) 몇 가지가 다양하게 들어갔는데 오늘은 보니까 딱 3가지…]

애초에 납품업체가 3만 개의 기내식을 만들 능력이 안 되다 보니 시간이 걸리는 조리 식품은 포기하고 냉동식품 등 간편식만으로 구성하고 있는 겁니다.

[기내식 납품업체 직원 : 모든 편수에 (메뉴가) 두 가지로 나가요. 이코노미 같은 경우엔 딱 두 가지 종류만 나가는데 그래도 달리는데…그래도 달려요. (그럼 원래는 두 가지보다 더 만들었나요?) 어마어마하게 많이 만들었죠.]

정작 직원들도 이런 게 기내식이냐며 꼼수라고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비행기 착륙 직전까지 면세품을 무리하게 판매했다거나 승객이 탑승하는 도중 기내식 탑재를 위해 비상구 문을 열었다는 등 항공 안전 규정과 관련한 제보가 잇따르자 국토부도 현장 조사에 나섰습니다.

기내식 위생 상태에 대한 점검도 진행됐습니다.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내일 광화문에서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노조는 박삼구 회장의 퇴진과 전문경영인으로의 교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이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