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통장에 꽂힌 특활비…일 안해도 따박따박 지급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8.07.05 20:55 수정 2018.07.05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의 특활비를 가장 많이 받은 곳은 바로 '농협은행'입니다. 전체 액수의 1/4쯤 되는데 '급여성 경비' 이렇게 찍혀 있습니다.

이게 어떻게 된 일인지 이어서 김용태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2011년 18억, 2012년 20억, 2013년 21억 원. 3년간 농협은행에 입금된 특수활동비입니다.

명목은 '급여성 경비'라고 찍혀 있는데 사용처는 입법과 정책개발에 쓰였다고만 돼 있습니다.

누가 얼마나 썼는지 구체적 기록은 안 나와 있지만 한 달에 1억 5천만 원 정도를 3백 명 가까운 국회의원들이 고루 나눠 쓴 것으로 보입니다.

[前 국회의원 : (의원) 전체한테 작년까지 50만 원씩 나가는 것들, 농협에서 자동으로 빠져나갈 거예요, 계좌로. 작년까지는 그걸로 나간 것으로 알고 있어요.]

마치 급여처럼 가욋돈을 정기적으로 받아 간 셈입니다.

진짜 뭉텅이 특수활동비는 따로 있었습니다. 교섭단체 대표는 매달 6천만 원씩, 20명 안팎의 상임위원장과 특별위원장도 매달 6백만 원씩 받아갔습니다.

일부 특위는 아예 회의가 열리지 않았는데도 따박따박 지급됐습니다.

[서복경/참여연대 소장 : 특수활동비 개념에 어긋나기 때문에 전액 삭감하거나 일반 예산으로 영수증 증빙하는 예산으로 돌려도 아무 문제가 없는 돈이라는 얘긴데요.]

또 모든 법안이 거쳐 가는 법사위에는 매달 1천만 원이 추가 지급되는 등 특별대접을 받았습니다.

기밀이나 특수 활동과는 거리가 먼 국회의원 연구단체 지원에까지 매년 5억 원 안팎의 특활비가 들어갔습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박정삼)   

▶ 관행처럼 나눠쓴 특활비…위법이지만 처벌 못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