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근혜에게 특활비 얘기 누가 꺼냈나…문고리 3인방, 끝내 부인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7.05 13:34 수정 2018.07.05 1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근혜에게 특활비 얘기 누가 꺼냈나…문고리 3인방, 끝내 부인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상납받는 데 관여한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정부의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이 자신들은 박 전 대통령에게 특활비 사용을 건의한 적이 없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나 문고리 3인방의 재판은 선고만 앞둔 상태여서 누가 처음 특활비 얘기를 꺼냈는지는 물음표로 남을 공산이 큽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는 5일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비서관의 재판을 열어 검찰이 추가로 제출한 박 전 대통령의 진술서를 증거로 채택했습니다.

애초 이들 3명의 재판은 지난달 28일 선고 기일이 잡혔다가 검찰이 추가 증거를 내면서 변론이 재개됐습니다.

검찰이 재판부에 낸 박 전 대통령의 진술서는 그가 국선 변호인들을 통해 본인 재판부에 낸 것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이 진술서에서 비서관 3명 중 한 명이 '국정원에서 지원받을 수 있는 예산이 있고, 전 정부에서도 관행적으로 지원받아왔다'고 말해 '법적으로 문제없다면 필요한 경비로 지원받아 사용하라'고 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3명의 비서관은 그간 자신들이 박 전 대통령에게 그런 건의를 한 적은 없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