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할리우드 액션 허비 시간 14분"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18.07.05 10:09 수정 2018.07.05 11: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네이마르, 할리우드 액션 허비 시간 14분"
러시아월드컵에서 브라질의 간판스타 네이마르의 할리우드 액션 때문에 허비된 시간이 14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스위스 공영 RTS는 네이마르에게 가해진 파울과 이후의 프리킥까지 지체된 시간을 모두 쟀더니 14분이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14분에는 멕시코와 16강전에서 네이마르가 보여준 '할리우드 액션'도 포함돼 있습니다.

당시 네이마르는 브라질이 1대 0으로 앞서던 후반 26분 상대 팀 미겔 라윤에게 오른쪽 발목을 살짝 밟혔습니다.

이 때 네이마르는 마치 트럭이 그 위를 지나간 듯 발목을 손으로 감싼 채 고래고래 비명을 질렀습니다.

네이마르를 밟긴 했지만, 지그시 밟는 정도였던 라윤은 황당하다는 듯 손을 저으며 고의성이 없었다고 항변했습니다.

주심은 이어폰에 손을 대고 비디오판독 심판으로부터 의견을 들은 뒤 그대로 경기를 속행했습니다.

실제보다 과도하게 고통을 호소한 네이마르 탓에 이때 낭비된 시간만 5분 30초에 달했습니다.

멕시코의 후안 카를로스 오소리오 감독은 네이마르를 겨냥해 "축구의 수치다. 한 명의 선수 때문에 우리는 많은 시간을 허비했다"고 말했습니다.

USA투데이도 "네이마르가 또 한 번 '오스카급' 명연기를 펼쳐 트위터가 들끓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네이마르는 집중 견제를 받는 탓에 이번 대회 출전 선수 중 가장 많은 파울 23개를 당했습니다.

그중에는 네이마르가 지난 2월 수술한 오른쪽 발목을 겨냥한, 악의적인 파울도 상당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네이마르는 몇 차례 과장 액션으로 이제 '양치기 소년'으로 전락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