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부하 여군 성폭행 시도 혐의' 해군장성 긴급 체포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작성 2018.07.03 21:07 수정 2018.07.03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해군 장성이 부하 여군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오늘(3일) 긴급체포됐습니다. 국방부는 내일 긴급 공직기강 점검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최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해군 헌병대가 오늘 새벽 해군 장성 A 씨를 긴급체포하고 직위 해제했습니다. 부하 여군이 만취한 틈을 타 성폭행하려 한 혐의입니다.

피해 여군은 지난 27일 밤 장성 A 씨가 전화로 불러내 함께 술을 마셨는데 술에 취해 항거불능인 상태에서 한 차례 성폭행 시도가 있었고 다음 날 새벽에 추가 성폭행 시도가 있었지만 거부했다고 진술했습니다.

A 장성은 1차 성폭행 시도는 인정하면서도 추가 성폭행 시도는 없었다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군 측은 "이 사건은 어제 피해 여군 소속 부대 지휘관이 해당 여군을 상담하는 과정에서 인지됐고 즉시 지휘계통으로 보고됐다" 설명했습니다.

또 "조사를 거쳐 A 장성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며 "피해자의 2차 피해 방지 대책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성폭력 혐의로 해군 장성이 긴급체포된 건 처음 있는 일입니다.

국방부는 내일 장관 주재로 긴급 공직기강 점검회의를 열고 군 기강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