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보영상] 도로 잠기고 하천 넘치고…경기도에 쏟아진 '물폭탄'

오기쁨 에디터,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07.03 11: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보영상'입니다.

태풍 쁘라삐룬이 북상 중인 가운데 경기 지역에 3일 동안 집중호우가 쏟아졌습니다.

어제(2일) 오후 경기도 용인 지역에 평균 167.8㎜의 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쏟아진 비로 도로에 물이 불어나 시내버스와 승용차가 한때 고립됐습니다.

이날 오후 3시 50분쯤 한 시간 동안 84.5㎜의 비가 내려 하천이 범람하기도 했습니다.

오늘(3일) 오전 10시 현재 도내에 내려졌던 호우특보는 모두 해제되고 비도 그쳤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오후 지역에 따라 5~30㎜의 비가 소나기 형태로 내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이 완전히 지나갈 때까지 각종 안전사고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시청자와 함께 만들어 가는 뉴스, SBS '제보영상'입니다.

(편집=김보희, 제보자=이예지, 한경희 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