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정농단 묵인' 우병우 2심서 또 구속…증거인멸 우려한 듯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7.02 10:12 수정 2018.07.02 1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정농단 묵인 우병우 2심서 또 구속…증거인멸 우려한 듯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항소심 재판 중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지난달 29일 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우 전 수석이 혐의를 여전히 다투고 있어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보고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속영장을 발부한 범죄사실은 우 전 수석이 1심에서 유죄 판단을 받은 공소사실입니다.

우 전 수석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관련자들을 제대로 감찰하지 못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다만 당시엔 우 전 수석이 국가정보원을 동원해 공직자 등을 불법 사찰했다는 별건 혐의로 구속돼 있어서 추가로 구속영장을 발부하진 않은 상태였습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의 구속기한이 오는 3일 자정을 기해 만료되자 국정농단 사건의 항소심 재판부에 1심이 유죄로 인정한 범죄사실로 구속영장을 발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우 전 수석이 현재까지도 사실관계나 법리를 왜곡하며 무리하게 무죄를 주장해 도주나 증거 인멸 우려가 있으니 풀어주면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우 전 수석은 이에 지난달 28일 "도주 우려가 없고 법대로 구속기한이 끝났으니 불구속 상태로 재판받게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지만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