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위안부 피해자' 김복득 할머니 별세…생존자 27명

노유진 기자 knowu@sbs.co.kr

작성 2018.07.01 21:09 수정 2018.07.01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일) 새벽 4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득 할머니가 건강 악화로 별세했습니다.

김 할머니는 향년 101세로 22살 때 공장에 취직시켜주겠다는 말에 속에 필리핀 등지로 끌려가 피해를 겪었습니다.

이후 1994년 고향인 통영으로 돌아와 위안부 피해자로 정부에 공식 등록하고 증언집회에 참여하는 등 피해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려왔습니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7명으로 줄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