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삼성 노조 간부 시신 거래' 경찰 개입 정황…아버지 체포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8.06.28 21:16 수정 2018.06.28 2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간부의 시신이 돈거래 대상이 된 과정에 경찰 간부가 개입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거래 당사자였던 숨진 노조 간부의 아버지는 위증 혐의로 오늘(28일) 체포됐습니다.

임찬종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4년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분회장이었던 염호석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염 씨는 노조장으로 치러 달라는 유서를 남겼지만, 돌연 염 씨의 아버지가 가족장으로 치르겠다고 입장을 바꾸면서, 노조가 반대하는데도 경찰이 염 씨 시신을 강제로 빼앗아갔습니다.

최근 염 씨 아버지는 삼성에서 돈을 받고 입장을 바꾼 것이라고 털어놨습니다.

[故 염호석 씨의 아버지 (지난 5월 '그것이 알고싶다') : 금액을 6억을 주겠다고 하더라고. 그럼 내가 어떻게 하면 되겠느냐고 하니까 가족장을 해주면 좋겠다'고 그러더라고. 이 사람아 돈을 주겠다고 하는데 싫어할 사람이 어디 있나?]

이 돈거래 과정에 현직 경찰 간부 김 모 경정이 개입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삼성과 염 씨 아버지 사이에서 중간 역할을 한 이 모 씨가 있었는데, 김 경정이 이 사람을 염 씨 아버지에게 소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겁니다.

검찰은 도피 중이었던 염 씨의 아버지를 오늘 체포했습니다.

염 씨 아버지는 가족장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노조 간부의 재판에 나가서, 가족장을 결정한 것은 삼성과 관련 없다고 위증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모 경정이 신분을 숨기고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사 협상 때 삼성 편에 섰던 정황까지 확인하고 김 경정이 삼성의 노조 와해 공작에 어디까지 개입했는지 추적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이승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