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패·아시아 꼴찌' 최악 위기에서 반전 이룬 신태용호

'전패·아시아 꼴찌' 최악 위기에서 반전 이룬 신태용호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18.06.28 0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패·아시아 꼴찌 최악 위기에서 반전 이룬 신태용호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이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최종전에서 독일을 꺾기 전까지 처했던 상황은 비관적이었습니다.

한국이 독일에게 졌다면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조별리그 3전 전패란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또 이번 월드컵에 출전한 아시아 5개 국가 가운데 유일하게 승점 없이 대회를 마치는 팀이 될 수도 있었습니다.

외국 분석업체들이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을 1%라고 책정했고 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전날 기자회견 때 "1%의 가능성"을 언급한 점이 이런 위기감을 더했습니다.

하지만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 우승팀이자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2대 0으로 완파하며 반전의 주인공이 됐다는 평가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