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태용호, 잔디 손상 우려 탓에 독일전 공식 훈련 못해

신태용호, 잔디 손상 우려 탓에 독일전 공식 훈련 못해

SBS 뉴스

작성 2018.06.27 04: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태용호, 잔디 손상 우려 탓에 독일전 공식 훈련 못해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에 실낱같은 희망을 품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식훈련이 궂은 날씨 탓에 취소됐다.

한국 축구대표팀 관계자는 26일(한국시간) "독일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을 벌일 카잔 아레나에서 오늘 오후 한 시간가량 공식훈련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FIFA(국제축구연맹)로부터 훈련 취소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카잔 지역에는 기온이 영상 30도까지 올랐지만 오후 들어 갑자기 소나기가 쏟아졌다.

대표팀은 현지 시간으로 오후 5시 공식 기자회견에 이어 5시 30분부터 훈련하기로 돼 있었다.

훈련을 시작할 시간에는 비가 멈췄지만 '잔디 손상'을 이유로 결국 훈련 취소 결정이 내려졌다.

이에 따라 선수들은 카잔 아레나 잔디를 밟아보지도 못한 채 이 경기장에서 독일과 일전을 치르게 됐다.

독일 대표팀 훈련도 함께 취소됐다.

신태용호는 한국 시간으로 27일 오후 11시 카잔 아레나에서 독일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을 벌인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