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재원, '김주수 음주 뺑소니 수사 무마' 논란 일파만파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6.21 20:39 수정 2018.06.21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과거 자신과 가까운 지방선거 예비후보의 음주뺑소니를 무마해줬다고 말하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큽니다. 정치권에서는 수사 촉구가 쏟아졌고 국민청원도 이어졌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김재원 의원의 문제 발언은 2014년 3월 김주수 당시 새누리당 경북 의성군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나왔습니다.

2005년 김 후보가 음주운전 사고를 냈을 때 후배 검사에게 좀 봐달라 했다고 얘기합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 제가 검사 출신 아닙니까? 그 사건 담당하는 검사한테 전화를 했지요. '우리 김주수 차관이 교통사고를 냈는데, 우리 지역에 훌륭한 선배인데 좀 봐주소'(라고 했더니, 그 검사가) '우리 고향도 가까운데 벌금이나 세게 때리고 그냥 봐줄게요, 재판 안 받도록'(이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김 후보가) 벌금 받은 적 있습니다.]

음주운전은 별거 아니라는 식의 말도 합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 음주운전 한 번 안 한 분 (계십니까?) 아마 총장님도 음주운전 하셨지 싶은데…. 뭐 그정도 가지고 시비 걸 것입니까? 일 좀 똑바로 시키렵니까?]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154%였던 김 후보는 벌금 1천만 원의 약식명령 처분을 받았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김 의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습니다.

민주당도 "3자 간 검은 커넥션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나섰고 박주민 의원은 "해당 검사도 문제"라면서 누군지 확인해보겠다고 했습니다.

김재원 의원은 '덕담'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구체적 입장을 들으려 했지만 연락을 받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공진구, 영상편집 : 위원양, 화면제공 : 양파TV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