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목을 친다" 메모 파문…친박 vs 비박 '으르렁'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18.06.20 07: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은 선거가 끝나고 다시 집안 다툼을 하고 있습니다. 또 친박과 비박으로 갈려서 듣기에 섬뜩한 표현들을 주고받고 있습니다

최고운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9일) 오전 자유한국당 초선 모임에 참석한 한 의원의 휴대전화입니다.

"친박과 비박의 싸움이 격화되고 있다" "세력화가 필요하다"는 등 계파 갈등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글이 메모장에 담겨 있습니다.

의원 이름까지 거론하며 "적으로 본다, 목을 친다"는 과격한 표현도 있습니다.

갈등 상황이 외부에 알려지자 당황한 초선의원들은 오후에 다시 모였습니다.

[김성원/자유한국당 의원 : 우리당 쇄신하고 혁신하는 우리의 진정 어린 목소리가 왜곡될 조짐을 보여서 사전에 차단하고자…]

비박계인 김성태 대표 권한 대행의 혁신안에 대해 친박계는 독단, 황당이라는 단어를 써가며 공격했습니다.

김 대행은 수술을 거부하는 환자들이라고 받아쳤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中) : 정말 수술해서 살릴 사람과, 수술했음에도 살릴 수 없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그 수술의 결과는 사즉생의 마음으로 모두가 수용해야지…]

탈당 후 바른정당에 갔다가 돌아온 비박계 복당파들도 별도로 모이는 등 김 대행 지원 사격에 나섰습니다.

이른바 혁신을 주도할 비대위 구성을 놓고, 친박과 비박, 고질적인 계파 갈등이 본격화하는 모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