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 집 밑에 고속도로 공사? 동의도 없이?'…주민 반발

'내 집 밑에 고속도로 공사? 동의도 없이?'…주민 반발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18.06.15 20:49 수정 2018.06.15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교통 체증을 줄이기 위해 요즘 땅 밑으로 도로를 놓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때문에 자기 집 아래로 터널을 뚫고 고속도로가 지나는 걸 반대하는 주민들과 곳곳에서 갈등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해결책은 없을지 고정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서울 구로구 항동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오는 8월부터 단지 바로 아래 30미터 깊이에 왕복 6차선의 터널을 뚫는 작업이 시작됩니다.

경기 광명과 부천을 거쳐 서울 방화대교까지 20km 길이의 서서울고속도로 공사입니다.

주민들은 발파용 폭약을 터트리면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며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박선리/아파트 주민 : 하루에도 10번 이상 다이너마이트가 터진다라고 하는데 어떻게 이런 곳에 살 수가 있겠습니까. 아이들을 키운다는 거 자체가 (불안합니다.) ]

동의도 없이 내 집 땅밑을 맘대로 판다는 겁니다.

[이희면/아파트 주민 : 주민의견 수렴절차가 있을 거라고 주민들은 생각했었는데, 한 차례 요식행위에 불과한 공청회하고 주민설명회를 하고는 끝나버린 거죠.]

국토교통부와 시행사는 환경영향평가와 학회 검증을 통해 안전성을 확인받았고 법적 하자도 없다고 주장합니다.

현행법상 주택가 지하에 터널이나 지하철 공사 시 공청회나 주민 설명회를 열면 될 뿐 주민 동의는 필수가 아니라는 겁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 : 문제점을 하나하나 다 해결해놓고 본 발파를 하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보는 거죠. (깊이) 9~10m 짜리 (공사도) 있었고요, 서울시에서는.]

그래도 주민의 불안감은 여전합니다.

지난해 개통한 인천북항터널은 지하 40미터 깊이로 뚫렸습니다. 땅 밑으로 터널이 관통하는 아파트 주민은 3천 번 가까운 발파로 건물 벽이 갈라지고 지반 침하가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조기운/인천 아파트 주민 : 새로운 금이 눈에 띄고, 건물도 자꾸만 내려앉고 있고요.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보상이 있지만 3.3㎡ 당 1만 원도 안 되는 금액이 제시됐습니다.

수도권의 교통체증을 풀기 위해 도로와 철도의 지하화 작업은 계속 늘 전망입니다. 주민과의 마찰을 줄이기 위한 설득과 보상책 마련이 필요합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 VJ : 이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