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우디 왕세자 옆 푸틴도 난감…러, 개막전부터 골잔치!

사우디 왕세자 옆 푸틴도 난감…러, 개막전부터 골잔치!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8.06.15 20:36 수정 2018.06.15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현지 앵커>

여기는 러시아 월드컵의 감동을 지구촌 곳곳에 전하는 모스크바 국제방송센터입니다. 지금 제 뒤로 보이는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오늘(15일) 새벽 개막전이 열렸는데요, 개최국 러시아가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다섯 골을 몰아치며 대승을 거뒀습니다.

최희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06년 독일월드컵부터 시작된 개최국의 개막전 무패 행진을 러시아도 화끈하게 이어갔습니다.

시작 12분 만에 가진스키가 이번 대회 1호 골을 터뜨렸고 43분에는 교체 투입된 체리셰프가 화려한 개인기로 두 번째 골을 넣었습니다.

후반 들어 196cm 장신 공격수 주바의 헤딩 쐐기골에 이어 추가 시간에도 2골을 몰아치며 5대 0으로 크게 이겼습니다.

관중석에서 인판티노 FIFA 회장을 사이에 두고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함께 관전하던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소나기 골이 터지자 손님인 살만 왕세자를 의식해 난감한 표정을 짓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살만 왕세자와 헤어지자마자 기자회견 중이던 체르체소프 러시아 대표팀 감독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대승을 축하했습니다.

[체르체소프/러시아 대표팀 감독 : 선수들한테 축하한다는 말을 전해 달라고 했습니다. 오늘 경기 고맙고 앞으로도 그렇게 잘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화려하게 막을 올린 러시아 월드컵은 앞으로 숱한 명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한편 개막식 공연 도중 영국의 팝 스타 로비 윌리엄스가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해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인권 탄압으로 비판받는 러시아의 행사에 참여한 것을 놓고 영국 언론이 자신을 비난하자 이를 조롱하기 위해 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경·송진수,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