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계 은퇴?" 질문에 깊은 침묵…물러난 3인의 앞길은?

"정계 은퇴?" 질문에 깊은 침묵…물러난 3인의 앞길은?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작성 2018.06.15 20:29 수정 2018.06.15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국민의 선택]

<앵커>

이번 선거 패배의 책임자이자 정치적으로도 큰 타격을 입은 홍준표, 유승민, 안철수 세 사람은 각각 자리에서 물러나거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각자의 앞날에 대해선 모두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최재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홍준표, 유승민, 안철수. 당 대표직 등에서 물러나고 지역으로, 잠시 해외로 일선 후퇴를 선언했습니다.

하지만 정계 은퇴냐라는 질문엔 모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습니다.

[안철수/바른미래당 前 서울시장 후보 : (어떤 역할을 좀 하실지 고민하신 게 있으신지요?) 저는 듣기만 했습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前 대표 (어제) : 백지상태에서 시작하겠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前 대표 (어제) : (정계 은퇴하시는 겁니까?) …….]

홍준표 전 대표는 대여 공세의 주요 수단이었던 SNS 활동도 중단했습니다.

다시 당권에 도전할지 모른다는 얘기도 나오지만 한동안 당내에서도 설 자리가 없을 거란 관측이 많습니다.

[최창렬/용인대학교 교수 : 수구적인 태도, 구시대적인 인식들, 이런 것들에 대해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들이 준엄하게 심판한 것이기 때문에…]

자신의 지역구에서조차 기초단체장을 내지 못한 유승민 전 대표의 앞날도 흐립니다.

겉으론 부정적이지만 한국당과의 당 대 당 통합 등 야권 재편 과정에서 활로를 모색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서울시장 선거 3등이란 성적표를 받은 안철수 전 대표는 정치적 재기가 쉽진 않을 거라는 분석입니다.

[김병민/경희대학교 교수 : 안철수 전 대표가 보여줄 수 있는 정치적 가능성이 다 소진됐기 때문에 당분간은 안 전 대표에게 기회는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안 전 후보는 오늘 밤 자녀의 학위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서라며 미국으로 출국했습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위원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