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대한 빠르게 후속 회담" 약속…회담 성패는 이제부터

"최대한 빠르게 후속 회담" 약속…회담 성패는 이제부터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8.06.12 21:38 수정 2018.06.12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미 정상이 대화의 첫 삽을 뜨긴 했지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이라는 궁극적인 목표까지는 가야 할 길이 멉니다. 결국 이번 회담의 성패도, 앞으로 있을 후속 회담에서 양측이 얼마나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도출해 내느냐에 달려있습니다.

신승이 기자가 짚어 봤습니다.

<기자>

북미 두 정상은 오늘(12일) 합의문 끝에 후속 회담 계획을 못 박았습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등 미국과 북한의 고위급 인사들이 만날 것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간"에 후속 회담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의 안전보장'이라는 큰 틀의 합의를 이룬 만큼 앞으로 이를 구체화하겠다는 겁니다.

[홍 민/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기술적으로 (북미 간) 간격을 좁히기 힘든 구멍들이 많았기 때문에 후속 작업을 통해서 나중에 완성본이 나오는 것으로 하고 이번에는 포괄적으로 전체를 묶자….]

후속 협상의 핵심은 결국 '비핵화 로드맵'입니다.

'핵무기 조기 반출'처럼, 북이 보유한 과거와 현재의 핵을 언제, 어디까지 폐기할 수 있을지, 또 국제사회의 조건 없는 검증을 과연 허용할 것인지, 즉 미국이 요구해온 CVID를 어떻게 담아내느냐가 핵심입니다.

그에 따라 북이 요구해 온 체제보장 문제도 구체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현욱/국립외교원 교수 : 북미관계를 좀 더 새로운 관계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것이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정책 목표의 하나이기 때문에, 관계 확대 그리고 비핵화의 진전이 결국 논의의 중심이 되겠죠.]

트럼프 대통령이 완전한 비핵화에 시간이 걸린다고 밝힌 만큼 미국 내 부정적인 여론을 달래며 주변국들의 협조를 유지해 나가는 것도 중요한 요소입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