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金, 싱가포르 한밤의 외출…셀카 찍고, 관광객에 손 인사

金, 싱가포르 한밤의 외출…셀카 찍고, 관광객에 손 인사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18.06.12 21:03 수정 2018.06.12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정은 위원장은 어젯(11일)밤에 싱가포르 시내로 깜짝 외출에 나섰습니다. 김 위원장은 유명 관광지를 돌며 셀카도 찍고 사람들에게 손을 흔들기도 했습니다.

보도에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 시간 어젯밤 9시쯤, 김정은 위원장을 태운 전용차가 세인트 리지스 호텔을 나섭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리수용 당 부위원장 등 수행단 차량도 뒤따릅니다.

김 위원장의 뜻밖의 차량 행렬을 우연히 목격한 시민들이 휴대전화를 꺼내 듭니다.

김 위원장 일행이 향한 곳은 싱가포르 동남 쪽에 있는 유명 관광지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일대.

철통 경호를 받으며 식물원 '가든스 바이 더 베이'를 둘러보던 김 위원장의 모습은 비교적 여유로워 보였습니다.

자신을 안내한 비비안 발리크리슈난 싱가포르 외무장관과 함께 웃는 표정으로 셀카를 찍는 장면도 연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영장으로 유명한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의 인피니티 풀을 비롯해 전망대와 복합문화공간 등을 둘러봤습니다.

김 위원장은 환호하는 호텔 투숙객들에게 환하게 웃으며 손을 흔드는 등 친근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두 시간에 걸친 김 위원장의 깜짝 밤 나들이에 마리나 베이 샌즈 일대는 취재진과 관광객들로 한때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싱가포르의 발전상을 직접 보고, 동시에 세기의 회담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도 의연함을 과시하기 위한 연출된 행보라는 분석입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설민환·김승태, 영상편집 : 유미라, 화면출처 : 인스타그램 hwamstagra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