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햄버거 없었지만…'업무 오찬'에 어울리는 실속 메뉴

햄버거 없었지만…'업무 오찬'에 어울리는 실속 메뉴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8.06.12 20:47 수정 2018.06.12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면 햄버거를 먹으면서 핵 협상을 하겠다.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이런 말을 했던 적이 있어서 오늘(12일) 두 정상이 점심으로 무엇을 먹을지도 많이 궁금했습니다. 햄버거는 없었고 대신 한식, 양식, 싱가포르식 요리가 골고루 식탁에 올랐습니다.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식탁 앞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재진을 향해 가벼운 농담을 던지며 부드러운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잘 찍어주세요. 멋있게, 잘 생기게…완벽합니다.]

점심 메뉴는 양식과 한식, 싱가포르 현지식이 포함된 3종류의 코스요리였습니다.

전채요리로는 양식인 새우 칵테일, 싱가포르에서 많이 먹는 샐러드인 그린망고 케라부, 한국 궁중요리에서 온 오이선이 준비됐습니다.

주요리는 프랑스식 소갈비조림, 돼지고기를 곁들인 볶음밥, 대구조림, 역시 세 나라의 특성을 살렸습니다.

메뉴의 특성상 전채와 주요리, 후식 메뉴에서 입맛에 따라 각각 하나씩 선택해 식사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회의를 겸한 '업무 오찬'답게 과하지 않으면서도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간 화해와 교류'의 의미를 담은 메뉴라는 평가입니다.

한쪽이 상대방을 대접하기보다는 제3국에서 열린, 목적이 분명한 회의라는 점이 반영됐다는 겁니다.

3가지 코스로 이뤄진 오찬 메뉴는 의전을 최소화하고 서로의 신뢰를 구축하는 데 공을 들인 이번 회담의 성격과 궤를 같이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