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긴장→화기애애→단둘이 산책…특별한 이벤트 없었던 건?

긴장→화기애애→단둘이 산책…특별한 이벤트 없었던 건?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8.06.12 20:33 수정 2018.06.12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방금 보셨습니다만 두 정상 표정이 처음엔 모두 굳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회담이 진행되면서 점차 여유를 찾았고 나중엔 환한 웃음을 짓기도 했습니다. 판문점 도보다리 대화 같은 이벤트는 따로 없었습니다.

정다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전 9시 53분, 김정은 위원장이 전용차에서 내리자마자 회담장으로 들어갑니다. 긴장한 기색이 엿보입니다.

6분 뒤 도착한 트럼트 대통령도 굳은 표정으로 회담장을 향합니다.

단독회담장으로 자리를 옮긴 두 정상은 모두발언도 한 차례 주고받았을 뿐입니다.

40분간 단독회담을 마친 뒤에야 김 위원장은 여유를 찾았습니다.

업무 오찬이 종료된 후에는 한층 화기애애한 모습이 연출됐습니다.

통역 없이 단 둘이 호텔 안에서 가벼운 산책도 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환상적인 회담이었습니다. 김 위원장과 만남은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공동성명에 서명한 두 정상은 환하게 웃으며 서명식장을 나섰습니다.

회담 내내 눈에 띄는 의식은 없었습니다. 이번 회담은 제 3국인 싱가포르에서 열린 데다 회담 전날까지 실무진이 합의 도출에 집중하느라 따로 의식을 준비할 여력이 없었습니다.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 중요한 것은 어떤 합의내용을 도출할 것인가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의전이라든지 절차들이 생략됐다고 봐야죠.]

두 정상은 만난 지 4시간 46분 만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며 헤어졌습니다.

(영상취재 : 조창현, 영상편집 : 우기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