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동성명 형식은 기대 이상, 내용은 포괄적…꼬리 문 의문

공동성명 형식은 기대 이상, 내용은 포괄적…꼬리 문 의문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8.06.12 19:50 수정 2018.06.12 2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북미 정상이 공동 성명을 만들고 예정에도 없었던 서명식까지 가졌다는 점에서 이번 회담, 형식적인 면은 기대 이상이었다는 평가입니다. 그러나 공동 성명의 뚜껑을 열어보니 내용이 지나치게 포괄적이어서 밋밋한 것 아니냐는 평가도 있습니다.

유성재 기자입니다.

<기자>

서명은 없을 거라던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12일) 김정은 위원장과 짧은 산책을 하다가, '깜짝 서명' 사실을 알렸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우리는 지금 서명을 하러 갈 겁니다.]

4개 항의 싱가포르 공동성명. 회담이 실제 열릴지도 불확실했던 그동안의 과정을 생각하면 형식 면에선 분명히 기대 이상입니다.

하지만 내용 면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말대로 상당히 포괄적이어서 꼬리를 무는 의문을 남겼습니다.

먼저 북한 비핵화 로드맵의 상세 일정과 그 시작점으로 거론되던 북한 핵무기와 ICBM 반출이나 폐기에 대한 언급이 없었습니다.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의 전 단계로 꼽히며 기대를 모았던 종전 선언도 빠졌습니다.

6.25 전쟁포로와 실종자 유해 송환 문제를 제외하면 당장 손에 잡히는 가시적인 조치가 없는 밋밋한 성명이라는 평가도 나옵니다.

[신범철/국립외교원 교수 : (미국) 중간선거 이전에 북한과의 추가 협상을 통해서 진일보된 조치를 얻어내지 못한다면 북핵 협상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별다른 도움을 주지 못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공동 성명이 곧 이행에 들어갈 것이라며 이번 회담의 의의를 평가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미국의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가 처음으로 만났다는 것은 진정한 변화가 정말로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이번 회담은 과정의 시작일 뿐이라던 트럼프 대통령의 말처럼 속도감 있는 후속 회담으로 내용을 얼마나 구체화해가느냐가 중요해졌습니다.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