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2' 김현우·오영주, 마지막까지 엇갈린 러브라인

SBS 뉴스

작성 2018.06.09 10: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하트시그널2 김현우·오영주, 마지막까지 엇갈린 러브라인
여행 후 급변한 러브라인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모았다.

8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2'에서는 저마다의 마지막 데이트를 즐기는 출연자들 모습이 그려졌다. 정재호와 송다은은 함께 강릉으로 향했다. 김장미는 임현주의 양보로 김도균과 데이트 했다.

역시나 관심이 집중된 인물은 김현우, 이규빈, 오영주, 임현주였다. 김현우와 이규빈 두 사람 모두 오영주, 임현주에게 티켓을 보냈다. 오영주와 임현주가 누구를 선택할 지가 궁금했다. 

임현주는 김장미에 이어 오영주에게도 티켓 선택 기회를 양보, 오영주는 앞서 "속초에 가고 싶다"고 계속 말했으나 티켓 선택에서는 부산을 택했다. 이는 김현우가 어떤 여행지에 가고 싶냐는 물음에 계속해서 부산을 고집해왔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김현우와 오영주는 다시 한 번 엇갈렸다. 김현우 또한 앞서 부산을 고집하다가 여행지를 속초로 변경했는데 이유는 오영주 때문이다. 속초는 오영주가 가고 싶어 했던 곳으로 김현우는 정재호에게 속초를 바꿔 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결국 김현우와 함께 속초로 가게 된 사람은 임현주였다.

김현우는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임현주를 발견하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현우는 임현주에게 "나는 영주일 줄 알았다"고 아쉬운 마음을 그대로 드러냈다. 여행하면서도 임현주를 서운하게 한 김현우였다.

김현우, 임현주와 달리 이규빈, 오영주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여행을 했다. 

마지막 여행을 한 가운데 출연자들의 러브라인이 모두 뒤바뀌었다. 김장미는 김도균, 김도균 역시 임현주에게 향했던 마음을 돌려 김장미에게로 향하는 모습이다. 오영주는 이규빈에게, 김현우 또한 임현주에게 러브라인이 이동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SBS funE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