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타] '현충원 묘비 사진' 지적에 윤하가 밝힌 가족사

[스브스타] '현충원 묘비 사진' 지적에 윤하가 밝힌 가족사

SBS 뉴스

작성 2018.06.07 16: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타] 현충원 묘비 사진 지적에 윤하가 밝힌 가족사
가수 윤하가 현충원 묘비 사진 지적에 해명했습니다.

윤하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전 현충원에 있는 한 묘비 사진을 올리고 "감사합니다. 누리고 지키며 살겠습니다"라는 글을 덧붙였습니다.

공개된 묘비 사진에는 '공군 대령 김주호의 묘'라는 묘비명이 적혀있습니다.
'현충원 묘비 사진' 지적에 윤하가 밝힌 가족사
사진을 본 한 누리꾼은 댓글로 "이 묘비의 인물이 윤하님과 혈연관계가 아니라면 타인의 묘비를 찍어올리는 것은 명예훼손의 여지가 있고 개인정보 유출과 사생활 침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관계를 분명히 밝혀주고 감상에 의한 무연의 타인 묘비라면 삭제 바란다"고 적었습니다.

이에 윤하는 댓글로 "외조부입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처음 지적했던 누리꾼은 댓글을 삭제하고 "외조부님의 생애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어 오해가 있었다"며 "훌륭하신 외조부님께 존경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충원 묘비 사진' 지적에 윤하가 밝힌 가족사
윤하의 외할아버지 고 김주호 공군 대령은 1971년 전남 신안군 소흑산도 간첩선 침투 당시 간첩선을 격퇴한 공로를 인정받아 화랑무공훈장을 받았습니다. 김 대령은 공군에서 복무하다 지난 2000년 세상을 떠났습니다.

윤하는 지난 2014년 현충일에는 자신의 트위터에 "'윤하 가수 하게 해줘라!' 마지막 유언을 남기신 저희 외할아버지는 지금 대전 현충원 장교묘역에 계시는데, 현충일과 공연일이 겹쳐 만감이 교차하는 하루"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윤하
윤하는 또 지난 2006년 KBS '인간극장'에 출연해 "어릴 적 외할아버지가 공군기지에 데리고 가 비행기를 견학시켜 주셨다"며 "할아버지가 '똑똑하고 실력이 뛰어나도 아무 소용 없다, 끝까지 살아남는 게 중요하다'는 가르침을 주셨는데, 이 말씀이 일본 활동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추억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윤하는 지난달 싱어송라이터 이든의 월간 프로젝트 '이든 스타더스트(EDEN STARDUST)' 피처링에 참여했습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윤하 SNS)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