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방부 "연합훈련, 계획 따라 정상 실시…공개는 최대한 자제"

국방부 "연합훈련, 계획 따라 정상 실시…공개는 최대한 자제"

권태훈 기자

작성 2018.06.04 1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방부 "연합훈련, 계획 따라 정상 실시…공개는 최대한 자제"
국방부는 4일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연간계획에 따라 정상적으로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진우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송영무 국방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연합훈련을 '로키'로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에 대해 이같이 밝히고 "(훈련) 내용에 대해 홍보를 하거나 공개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자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지난달 실시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때처럼 일반인의 사진촬영으로 미군 자산이 노출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자연스럽게 노출되는 것을 저희가 막거나 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닌 것 같다"면서도 "다만, 저희가 조치를 해서 그러한 부분을 염려하시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한반도 정세변화에 따라 올해 계획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등 한미 연합훈련이 축소되거나 취소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검토하거나 논의한 것이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또한 지난 3일 북한 노동신문이 남측의 환태평양훈련(림팩) 참가를 '판문점 선언 역행 행위'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서는 "림팩훈련은 환태평양 주변국 간에 해상교통로 안전확보를 위한 정례훈련"이라며 "이런 훈련은 지속적으로, 연례적으로 실시돼 왔다"고 북측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