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페이스북, '상의 탈의' 사진 복원…'음란물 논란' 가열

페이스북, '상의 탈의' 사진 복원…'음란물 논란' 가열

SBS 뉴스

작성 2018.06.04 09: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한 여성단체가 상의를 벗고 시위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페이스북이 음란물이라며 삭제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하고 사진을 복원했습니다. 그런데 이 '상의 탈의' 사진을 놓고 여전히 논쟁이 뜨겁습니다.

김호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이 지난달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입니다. 성평등을 촉구하며 상의를 벗고 퍼포먼스를 한 사진이 담겨 있습니다.

그러자 페이스북은 나체 이미지에 관한 규정에 위반된 것으로 보고 게시물을 삭제했습니다.

[우리의 몸은 음란물이 아니다.]

이 단체 회원들은 엊그제(2일) 페이스북 코리아 앞에서 상의를 벗는 시위를 다시 했습니다. 페이스북의 조치에 항의하기 위해서입니다.

남성이 가슴을 노출한 사진은 놔두고 여성의 가슴 사진만 음란물로 규정한 건 차별이라는 겁니다.

[김서윤/불꽃페미액션 활동가 : 수많은 남성의 가슴과 젖꼭지는 되는데 왜 여성의 가슴 사진만 안되는지 우리는 묻고 싶습니다.]

시위 하루 만에 페이스북은 회사의 오류로 게시물이 삭제됐다며 여성단체에 사과하고 게시물도 복원했습니다.

가슴이 드러난 사진이 다시 게재되자 수많은 댓글이 달리며 또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남자든 여자든 거리에서 옷을 벗는 건 잘못이다, 여성의 가슴을 성적 대상으로 보는 게 문제다,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습니다.

방송통신심의 규정에는 남녀의 성기 노출을 금지하는 규정은 있지만 여성의 상반신 노출에 대해서는 명확한 규정이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