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 '세균 99.9% 제거'는 부당 광고"…과징금 15억

이창재 기자 cjlee@sbs.co.kr

작성 2018.05.29 1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바이러스 제거 99.99%' 같은 표현를 써서 실험실 결과를 실생활 성능인 것처럼 과장해 광고한 공기청정기 업체들이 줄줄이 제재를 받게 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코웨이와 삼성전자 등 7개 업체를 적발하고 이 가운데 6개 업체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5억 6천만 원을 부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