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골룸] 오디오 취재파일 : 공공미술은 어떻게 '도심 흉물'이 됐나

[골룸] 오디오 취재파일 : 공공미술은 어떻게 '도심 흉물'이 됐나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18.05.29 08: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 오디오 플레이어를 클릭하면 휴대전화 잠금 상태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오디오 플레이어로 듣기


거리를 지날 때 흔히 눈에 띄는 조각작품들을 보면 때로는 깊은 인상을 받아 무의식적으로 그 거리를 기억하는 일종의 상징물을 삼곤 합니다.

서울 신문로에 있는 망치 든 남자 같은 모양의 조각상이 대표적입니다. 

그런데 많은 경우에는 어디서 본 것 같은 조각이거나 영 볼품없고 촌스러운 조형물이라 눈길을 피하게 되기도 합니다.

이유가 궁금했는데 알고보니 이런 공공 미술 시장에도 모순과 석연찮은 거래가 숨어 있었습니다.

거리 풍경 살리고 창작문화도 활성화하자고 시작된 제도가 눈 먼 돈을 공급하는 창구로 변칙 운영되는 겁니다. 

예술은 사라지고 돈거래만 남은 공공미술. 노동규 기자의 취재파일입니다.

▶ <골룸: 골라듣는 뉴스룸> 팟캐스트는 '팟빵'이나 '아이튠즈'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 '팟빵' PC로 접속하기
- '팟빵' 모바일로 접속하기
- '팟빵' 아이튠즈로 접속하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