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북·미 종전선언' 속도 내는 靑…공들이는 이유는

'남·북·미 종전선언' 속도 내는 靑…공들이는 이유는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5.28 20:44 수정 2018.05.29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27일) 기자회견에서도 남한과 북한 미국 이렇게 3자 종전선언이 필요하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북한의 체제 보장 방법 가운데 하나인 남·북·미 종전 선언이 과연 어떤 의미고 청와대는 왜 속도를 내려고 하는 것인지 남승모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말 한미 정상통화, 지난주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어제 기자회견에서도 남·북·미 3자 종전선언 필요성을 거듭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 기자회견(어제) :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에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을 통해서 종전선언이 추진되었으면 좋겠다.]

이렇게 남·북·미 3자 종전선언에 공을 들이는 것은 우선, 북한이 요구하는 체제 보장 방법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국제 사회 공조가 필요한 평화 협정과 달리 적대 당사국인 남·북·미 합의를 통해 신속히 처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우리 내부적 필요성도 있습니다. 판문점 선언에 따라 남북 간 적대행위를 모두 중지하기로 한 상황.

그러나 지금은 한미 훈련이나 전략 자산 전개를 축소하면 보수-진보 간 국론 분열이, 강행하면 지난 맥스선더 훈련 때 같은 북한 반발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적대관계가 해소되면 자연스럽게 전략자산 전개나 한미 훈련도 강도가 낮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미와 남북 관계 개선이 같이 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두 가지 문제를 동시에 푸는 열쇠가 남·북·미 종전선언이라는 것이 청와대 판단입니다.

북미에 이어 남·북·미 정상회담이 곧바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그래서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김종미) 

▶ 트럼프 "北, 경제적으로 위대한 나라 될 것"…담긴 속뜻은
▶ 싱가포르서 29일 의전·경호 논의…북미회담 준비 분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