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수 일가 퇴진"…대한항공 직원들, 25일 4차 가면 촛불집회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5.23 14:02 수정 2018.05.23 14: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총수 일가 퇴진"…대한항공 직원들, 25일 4차 가면 촛불집회
한진그룹 총수 일가에 대한 사정 당국의 전방위 압박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한항공 직원들이 금요일인 25일 저녁 종로 보신각 앞에서 네 번째 촛불집회를 엽니다.

지난주 열린 3차 촛불집회에는 600여명이 참석하며 1·2차 집회보다 세가 더 커져 이번 집회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모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23일 대한항공 전·현직 직원 등 3천500여명이 모여 있는 5개 카카오톡 익명 채팅방에는 '대한항공 직원연대' 명의로 '조양호 회장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을 위한 제4차 가면 촛불집회' 일정이 공지됐습니다.

직원연대는 25일 오후 7시 30분 지하철 1호선 종각역 4번 출구 보신각 앞에서 네 번째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주최 측은 앞선 세 차례 집회 때처럼 대한항공 사측의 참석자 색출이 우려된다며 저항을 상징하는 '가이 포크스' 가면이나 모자·마스크·선글라스를 준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앞서 집회 현장에서 회사 측 인사·노무 담당자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사진을 찍는 등 행위가 목격돼 '불법 채증'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직원연대는 대한항공 유니폼 착용을 권장하며 직원임을 인증할 수 있는 목걸이 형태의 사원증도 사진과 이름을 가린 채 지참해도 좋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자체 제작한 18종의 피켓 시안을 채팅방에 파일 형태로 공유해 누구나 출력할 수 있게 했습니다.

피켓은 '이게 회사냐?', '조양호는 퇴진하라', '어디까지 해봤니? 갑질·밀수·고함·물컵·폭행·욕', 더 이상은 못 참겠다', '우리가 노비냐?' 등 구호로 꾸몄습니다.

4차 집회는 자유발언, 영상시청, 전화연결, 구호제창 등 순으로 진행됩니다.

집회 후에는 보신각을 출발해 을지로입구역과 명동 롯데백화점을 거쳐 한진칼 빌딩 앞까지 피켓을 들고 가두 행진을 벌일 예정입니다.

대한항공 승무원의 머리를 장식하는 하늘색 리본을 캠페인의 상징물로 삼아 '함께해요! FLY TOGETHER' 문구를 넣은 이 스티커는 앞으로 배지, 가방 고리, 열쇠고리 등으로도 제작해 나눠줄 계획입니다.

직원들은 익명 채팅방에서 이 스티커를 자신의 가방이나 차량 유리뿐 아니라 대한항공 본사 건물 곳곳이나 인천·김포공항, 버스 리무진 등에 붙여 캠페인을 확산시키자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습니다.

대한항공 한 직원은 "총수 일가가 물러나 대한항공이 정상적인 경영을 하고 제대로 된 조직문화가 잡힐 때까지 집회에 참석할 것"이라며 "갑질 근절 캠페인도 확산시켜 우리 사회 곳곳에는 남아있는 갑질 문화를 없애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