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위 달리다 더블 보기…우즈도 삼켜버린 마의 '17번 홀'

2위 달리다 더블 보기…우즈도 삼켜버린 마의 '17번 홀'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18.05.14 21:58 수정 2018.05.14 23: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타이거 우즈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선두권으로 잘 나가다가 17번 홀에서 발목을 잡혔습니다.

우즈는 13번 홀까지 6타를 줄이며 2위까지 치고 올라왔습니다. 그런데 14번 홀 보기에 이어 137 야드 파3, 17번 홀에서 샌드웨지 티샷을 물에 빠뜨리면서 두 타를 더 잃고 공동 11위로 밀려났습니다.

웹 심슨이 합계 18언더파로 네 타 차 우승을 차지해 지난해 챔피언 김시우 선수로부터 우승 트로피를 건네받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